모 인 대표이사 발행인 인사말…게임 토대로 디지털콘텐츠 경제를 구현할 것

독자 여러분. 세월은 유수와 같다는 말이 실감나게 다가옵니다. 불과 엊그제 밤을 새워가며 더게임스 창간을 준비해 온 듯 한 데, 어느 덧 창간 16주년을 맞이하게 됐습니다. 

게임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목표로 창간한 더게임스는 그간 업계의 생생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왔습니다. 또 국내 최초로 ‘게임 평론’ 상을 제정해 시상하기도 했으며, 게임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대한민국 게임인 대상’을 제정하기도 했습니다. 독자들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현안과 문제에 대해서는 게을리 하지 않고 해법 마련에 힘써 왔습니다.

게임은 이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가 됐으며, 산업은 일취월장, 게임업종을 제외하고는 문화산업을 언급하지 못할 만큼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게임산업은 여전히 변방에 서 있습니다. 산업으로서는 평가하면서도, 문화로서는 인정하지 않으려는 아주 고루한 시선이 우리 사회와 제도권에 팽배해 있는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 창간16주년에 즈음하여 더게임스의 제호를 ‘더게임스 데일리’로 변경키로 했습니다.

이같은 결정은 게임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려 문화콘텐츠산업의 대표 업종으로 만들기 위함입니다.

특히 게임 경제 동향 및 게임과 디바이스의 결합을 보여줌으로써 게임과 게임산업이 결단코 제조 및 엔터테인먼트 업종에 비해 뒤지지 않다는 점을 보여주도록 하겠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제호 변경을 통해 다시 태어나는  ‘더게임스 데일리’는 게임 타이틀 소개는 물론 게임 경제 및 게임 디바이스를 이전 보다 훨씬 더 입체적으로 보여줌은 물론, 4차 산업의 새로운 물결로 다가오고 있는 블록체인 분야를 심층적으로 다뤄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더게임스 데일리’는 이를 통해 명실공한 디지털 콘텐츠 경제지로서의 자리매김을 확고히 다져 나갈 계획입니다.

독자여러분. 새 이름으로 출발하게 되는 ‘더게임스 데일리’에 대해 많은 성원과 관심을 당부드립니다.

새 단장하는 ‘더게임스 데일리’와 함께 미래의 디지털 콘텐츠산업과 게임 경제를 만나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5월 26일 더게임스 데일리 대표이사 겸 발행인    모 인

저작권자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