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대표 정우진)은 클라우드 전문 법인 NHN클라우드가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로 설립됐다.

새롭게 출범한 NHN클라우드는 백도민·김동훈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백 대표는 클라우드 사업 전반의 비전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김 대표는 전략 수립 및 사업 운영을 맡아 클라우드 사업의 성장세를 끌어왔다. 앞으로 백 대표는 회사의 목표 수립, 비전 공유, 인재 선발 및 직원 소통 등을 담당하고 김 대표는 사업본부장을 겸임한 사업 전반의 전략 수립 및 수행 총괄 등에 힘쓸 예정이다.

NHN클라우드는 AI 기술력을 접목한 AI 특화 상품군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한층 높인다. NHN 내 클라우드 사업과 AI 사업을 통합한 형태로 분할을 진행한 가운데 인프라, 플랫폼, 서비스 등에서 AI 기술력을 접목한다.

또 지난 2015년부터 AI 패션, 얼굴인식 등을 비롯해 AI 서비스 및 연구 전반을 이끌어온 박근한 NHN 이사가 내부 AI본부장을 맡는다.

NHN클라우드는 현재 채용 전형 중에 있는 직원을 포함해 약 350여명이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추가 공채를 통해 지속적으로 인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NHN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은 2014년 게임 특화 플랫폼으로 시작해 현재 월 매출 100억원 이상의 CSP로 자리매김하는 등 핵심사업으로 성장했다. 게임, 결제, 커머스 등 다양한 사업 영역의 노하우를 살려 각 산업군과 기업의 특성에 맞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인프라(IaaS) 외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의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지원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신석호 기자 stone88@tgdaily.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